• 2019-02-25

연세대 바른ICT연구소 김범수 소장은 최근 전국의 성인 1312명을 대상으로(남성 655명, 여성 657명·평균 40.98세) 정치성향에 따른 뉴스매체 이용현황 및 미디어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.

응답자들의 가짜뉴스(Fake News)에 대한 인식 수준은 전반적으로 높았으나 정치성향별로 차이가 있었다. 가짜뉴스에 대해 들어본 응답자 비중은 중도성향(86.1%)이나 보수성향(88.2%)보다 진보성향(91.6%)에서 더 높고, 가짜뉴스를 실제 본 적 있다는 응답 역시 중도성향(53.0%)이나 보수성향(57.7%)보다 진보성향(71.0%)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. 이는 가짜뉴스 인식 수준과 가짜뉴스에 대한 민감도가 진보성향 이용자 사이에서 더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.
[동아닷컴] “진보가 ‘가짜뉴스’에 더 민감하고 ‘팩트체크’ 서비스 이용률 높아”

출처: http://news.donga.com/3/all/20190223/94254963/1

[이데일리] 편파 매체, 진보는 언론사 보수는 커뮤니티 게시판 꼽아

출처: https://n.news.naver.com/article/018/0004317045?lfrom=kakao

기사보기 진행중인 목록보기 바른ICT연구소뉴스 목록보기